정사이야기

아름다운 곳, 행복한 시간

주변관광지

430년 고택에서 느껴보는 선비문화와 정신

월영교

페이지 정보

profile_image
작성자 최고관리자
댓글 0건 조회 89회 작성일 21-01-11 13:32

본문

4c263010c10e17c3bd368e0980a84a7c_1610339534_3238.jpg

​시민의 의견을 모아 댐건설로 수몰된 월영대가 이곳으로 온 인연과 월곡면, 음달골이라는 지명을 참고로 확정되었다.
낙동강을 감싸듯 하는 산세와 댐으로 이루어진 울타리 같은 지형은 밤하늘에 뜬 달을 마음속에 파고 들게 한다.
천공으로부터 내려온 달을 강물에 띄운 채 가슴에 파고든 아린 달 빛은 잊혀진 꿈을 일깨우고 다시 호수의 달빛이 되어 아름다운 기억으로 남아 있으려 한다.

월영교는 이런 자연풍광을 드러내는 조형물이지만, 그보다 이 지역에 살았던 이응태부부의 아름답고 숭고한 사랑을 오래도록 기념하고자 했다.
먼저 간 남편을 위해 아내의 머리카락으로 만든 한 켤레 미투리 모양을 이 다리 모습에 담았다.
그들의 아름답고 애절한 사랑을 영원히 이어주고자 오늘 우리는 이 다리를 만들고 그 위에 올라 그들의 숭고한 사랑의 달빛을 우리 의 사랑과 꿈으로 승화시키고자 한다.



자료출처 : 안동관광홈페이지 (http://www.tourandong.com)


- 위치 : 안동시 상아동

댓글목록

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.